제목 없음
로그인
  

ID  

 

PASS  

 
 
 
HOME   >  고객센터  >  공지사항  
 

수학 난이도 낮추고 실용성 높인다


수학 '난이도' 낮추고 '실용성' 높인다


노컷뉴스 입력 2015.03.15 09:00 


정부, 수학교육 5개년 계획 발표…'실용수학' 경제수학' 신설


[CBS노컷뉴스 이재준 기자]



앞으로 수학 과목의 학습량과 난이도는 낮아지되, 실생활 관련 내용이 대폭 강화된다. 2018년부터 고등학교 선택과목에는 실용수학과 경제수학도 신설된다.



교육부는 수학 교육의 중장기 비전과 추진 과제를 담은 '제2차 수학교육 종합 계획'을 15일 발표했다. '배움을 즐기는 수학교육'을 목표로, 올해부터 2019년까지 추진될 5개년 계획이다.



정부는 먼저 수학의 학습량과 난이도를 적정화하는 한편, 유용성과 실용성을 체감할 수 있도록 실생활과 관련된 내용을 강화하기로 했다.



학생들이 공부해야 할 최소한의 핵심 성취기준을 제시하되, 교육 과정을 벗어나 과도하게 심화된 내용을 평가하지 않도록 유의점이 신설된다.



교육부 관계자는 "모든 학생들이 쉽고 재미있게 수학을 배우고 익힐 수 있도록 방향성을 잡은 것"이라며 "수학을 우호적으로 느낄 수 있게 해주는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고등학교 선택과목에는 '실용수학', '경제수학', '수학과제탐구'가 신설되고 통계교육은 생활 속에서 자료를 수집·분석하는 활동 중심으로 개편된다. 또 수학의 역사나 예술, 건축 등 다양한 수학 관련 도서를 학교 도서관에 비치해 '수학 독서'나 '독후감 쓰기' 같은 활동도 강화된다.



교육부는 특히 학생 참여 중심의 수업이 이뤄질 수 있도록 '결과 중심'의 평가보다 '과정 중심'의 평가를 강화하기로 했다.



체험과 탐구 중심으로 수업이 이뤄지도록 매년 수학교사 5천명 대상 연수를 실시하고, EBS를 통한 학습동기 유발 콘텐츠를 현행 중학교에서 초등학교와 고등학교로 확대할 방침이다.



불필요한 계산을 벗어나 개념과 원리 학습에 충실할 수 있도록 계산기와 소프트웨어 등 공학적 도구 활용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서술·논술형 평가, 관찰평가와 자기평가 등 대안 평가 방식이 도입되고 스토리텔링과 프로젝트 학습 등 수업 유형별로 평가가 실시된다.



또 자기 극복을 통해 자신감을 회복할 수 있도록 '성공 경험' 프로그램을 도입, 스스로 자신의 문제점을 발견해 해결책을 찾아나가는 '수학 학습 나눔교실'을 모든 학교에 확산시키기로 했다. 올해 50곳을 선정, 내년엔 100곳, 2017년엔 200곳으로 운영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수학 우수학생을 위한 심화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하는 한편, 학습 부진 학생을 위한 '수학 멘토링'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고등학생의 경우 올해 개정 교육과정에서 추진 중인 '심화수학Ⅰ,Ⅱ', '고급수학Ⅰ,Ⅱ'와 연계된다.



교육부는 또 수학 교육 발전을 위해선 저변 인프라 개발도 중요하다고 보고 '수학의 날' 제정과 지역별 폐교 등을 활용한 '수학문화관' 건립도 추진하기로 했다.



'수학 스토리텔링 수업 우수사례'나 '성공경험 우수사례', '교구 개발' 등 각종 공모전과 함께 시도별 수학 축제 개최를 적극 지원하고, 매년 우수 교사 25명을 발굴해 '수학교육상'도 수여할 예정이다.



정부는 이번 5개년 계획 가운데 교육과정 개정이 필요한 내용에 대해서는 오는 9월쯤 고시를 거쳐 2018년 3월부터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목록보기]